처음 > 휘시낚 아빠 화보조행기 >  장소:  [ 2004.7월14일~25일.충주호섬골]

 

 

 

 

 [충주호 섬골 10박 이야기들]謹弔

 

 

 

 

 

충주호 섬골 대물팀 실시간은 예정대로 7월14일 출발을 하였습니다.

 

 

 

 

 

이번 날짜도 15일부터 퍼붓는 집중호우 폭우에 대물팀은 그 어느때보다 힘든 고난 이었습니다.

 

 

 

 

 

14일 그다음 날부터 게릴라성 폭우에 수위가 급격히 늘면서 설마 하는...생각이 현실로...

 

 

 

 

 

텐트를 걷을 시간도 없이 팀원들은 급기야 산 정상으로 피신에 나섰고..

 

 

 

 

 

식품과,,낚시용품 일부는 물속으로 유실되고...

 

 

 

 

 

한편의 마음속에 중도 포기 하고 싶은 생각도 솔직히 하였습니다.

 

 

 

 

 

깊은 섬골에 폭우는 내리고 "배"도 또한 오는 것도 무리이고..우리는 밤새 멍허니 내리는 폭우를 바라볼뿐입니다.

 

 

 

 

 

그러나 비는 그칠줄 모르고..대물팀은 서로를 위로를 했고 이겨내자 했습니다.

 

 

 

 

 

충주호 섬골을 매년 다니면서 이번 처럼 자리를 많이 옮기며 산정상쪽으로 쫒기는 일은 처음 이었습니다.

 

 

 

 

 

"그래..참고 기다리자  며칠이 되든 언젠가는 물이 빠지겠지"...

 

 

 

 

 

우리는 포기 하지 않는다 했습니다.,,상황은 점점 어렵지만 라면으로 배고품도 이겨보고..

 

 

 

 

 

막내로 처음 참가한 박통님이 사실 걱정이 되었습니다.

 

 

 

 

 

여러번 자리 이동 이미 몸은 비에 흠뻑젖어 물에 빠진 생쥐신세..추위는 오고 ...

 

 

 

 

 

저는 그순간 여러 경험으로 ,,팀의 연장자로서 팀원들에게 안전대책 강구 하며 통솔을 시간대별로 하였습니다.

 

 

 

 

 

번개는 때리고 도저히 낚시대는 들 수 없고 "그순간 집에서 마음조이며 기다리는 아내와..."

 

 

 

 

 

어린 아이들을 생각하니 ,,지금 내가 뭐하고 있나 하며 불안초초에 솔직히..내자신도 울컥하는 마음이 생기곤 하였습니다.

 

 

 

 

 

그렇게 뜬눈으로 지새운 밤들이..지나가며 비는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간만에 켜본 핸폰에는 "회원님들..집에서 걱정 하는 사면초가성"문자/음성멧세지들 전국적으로

 

 

 

 

 

물난리이고 사건 사고가 많다며 빨리 돌아오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대물팀은 합의 하에 "이대로 물러날순없다" 끝까지 예정대로 낚시하자로 결정.

 

 

 

 

 

오름 수위에 이제도저히 낚시 자리가 없었다..

 

 

 

 

 

결국 우리는 최종결정은 ,,,원시적으로 최대한 모든 장비도구를 동원 하여..배에 요청 시내가서 재료를

 

 

 

 

 

구해 서라도...."수상좌대를 만들어 낚시를 하자"하여..긴 장시간에 수상좌대를 원시적 방법으로

 

 

 

 

 

깊은 섬골 쌩노지에서 수상좌대를 만드는데 성공을 하였습니다. 손은 까지고 다치고..

 

 

 

 

 

상처 투성인 몸들...체력적으로 지침은 있었지만 정신력은 더 충만 하였습니다.

 

 

 

 

 

 

 

 

 

 

위..모든 과정에,,정신없이 하루 일과는 시시각각 돌변하는 어려운 상태에서...

 

 

 

 

 

핸폰을 밧데리를 절약 하기위해 오프off 하여 가끔 확인이...

 

 

 

 

 

17일 하루종일 한번도 핸폰 확인 조차 하지 않았던 것이..가족,,아내에게 비통한 상처를 남긴일이..

 

 

 

 

 

그것은 바로 ,,항상 염려스러웠던 장인어른이 결국 17일 운명을 하셨습니다.

 

 

 

 

 

"아내가 수십번 "음성으로" 다빈 아빠 강원도 아버지가 갑자기 안좋으시데" 부터시작하여..

 

 

 

 

 

"제발 핸폰좀 확인 해봐..나 지금 애들데리고 버스타고"강원도 내려가요.

 

 

 

 

 

"마지막 음성녹음이...아내는 나를 원망하며 비통한 울부짖는 음성이........

 

 

 

 

 

"우리들 기다리다 끝내 아버지 돌아가셨다는" 음성녹음 확인에...

 

 

 

 

 

저는 밤낚시중에 하루종일 확인 아내본 핸폰 수십통 음성/멧세지들에..내자신이 원말스러웠고..

 

 

 

 

 

팀원들에게 알렸습니다..."장인어른이 돌아가셨다.." 말하고..

 

 

 

 

 

그 야밤에 배를 불렀습니다..댐에는 온통 쓰레기가 뒤범벅이 되어있는 상태 배가 운행을 도저히 못하는데

 

 

 

 

 

저의 비보를 알고 위험을 무릅쓰고 오신 ,,,배가 출발하여 도착한  어르신..눈물은 자꾸 흘르며..

 

 

 

 

 

야밤에 강원 강릉으로 향하였습니다...도착후 아내는 ,,...세상 살면서 처음으로 나를 원망을 하며 통탄해 했다.

 

 

 

 

 

내가 일찍만 음성확인을..했드라면 .......장인 임종을 지켜볼 수 있었건만,

 

 

 

 

 

저는 입관식 하는 장인어른 시신을 어루만지며 용서를 구했습니다.

 

 

 

 

 

장인임종소식이 알려지며 현지에 아빠님들이 도착을 하고...인편으로 부의를 보내왔고..

 

 

 

 

 

대물팀은 섬골 실시간을 중지하고 ,,강릉으로 내려와 발인/장지 까지 한형제럼 같이 하여 주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며...결국 저 또한 실시간 섬골 마무리 임무가 있으므로...

 

 

 

 

 

가족 식구에게 양해를 구하고 ,,,,,,,21일 삼우제를 마치고 다시 섬골로 향하였습니다.

 

 

 

 

 

모든일정을 25일 마감을 하고 .....대물팀 실시간 기행은 슬픈일은 있었지만..

 

 

 

 

 

어떤 고기 조과 보다 ......더 아름다운 신화를 남긴 것은 ,,투지/끈기/인내/ 동료愛로 인한

 

 

 

 

 

진정한 투혼을 배운 긴 여로 였습니다.....

 

 

 

 

 

감사합니다..."대물팀 섬골 기행은 ,,,,,,앞으로도 수위 변화에  계속 됩니다"

 

 

 

 

 

[종합취재]

 

 

 

 

 

:장소:충주호 섬골

 

 

 

 

 

:일시:2004년 7월14일~7월25일.."상중 이틀 소요"낚시는 10박11일

 

 

 

 

 

:인원:붕깨비.실버.백이십조사.박통(4명)

 

 

 

 

 

:조과:붕어 춘척급외 붕어 두수와 메기 잡고기들..

 

 

 

 

 

:충주호 섬골 실시간 8월초에 계속됩니다..

 

 

 

 

 

 

 

 

 

 

 

 

 

 

{자료실을 다 보셨으면 본 브라우저를 닫으십시요}

 

 

 

 

 

 http://www.fishnak.co.kr    E-MAIL : fishnak@fishnak.co.kr

 

 

 

 

 

휘시낚     [아빠붕어] 취재 : 붕 깨 비

 

 

 

 

 

 

 

 

 

 

 

 

휘시낚  [456 - 931]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동학리 629    아빠붕어
[fishnak@fishnak.co.kr]  [H.P:011-356-8754]
Copyright ⓒ  2002   휘시낚    아빠붕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