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 휘시낚 아빠 화보조행기 >  장소:충주호/섬골[ 2005.7월29일~8월8일10박11일]

 

 

 

 

[충주섬골/10박11일장박조행]

 

 

 

 

 

아빠붕어는 매년 지난날 추억속에 수수깡찌와  칸데라 불빛에 그리움 그대로..

 

 

 

 

 

아직도 그러한 향수 그리움에 고추장과 쌀을 짊어지고 아무도 찾지 않는 충주호 섬골로 긴여정을 떠났습니다.

 

 

 

 

 

언제나 무엇을 동경하듯 물가에 간다는 것은...설레이는 마음입니다.

 

 

 

 

 

7월29일 모두들 음성 휴게소에서 만났습니다.백이십님/계곡지님/주작님/실버님..모두들 환한 미소가 가득합니다.

 

 

 

 

 

잠시 담소를 나누며 아름다운 물가에 간다는 것은 풍류객 마음들은 즐겁기만 합니다.

 

 

 

 

 

얼른 한시라도 달려가고 싶은 섬골이 더 가까이에 있듯 우리는 다시..일렬 차량 행렬로

 

 

 

 

 

안전하게 충주호 섬골로 향하였습니다.,충주낚시 특파원 상견례를 하고..현장도착

 

 

 

 

 

10박 장박기간에 음식.장비는 분량이 너무 많어 두 번에 걸쳐 배로 운송해야 했습니다..

 

 

 

 

 

무더위에 땀은 흐르고 우리는 섬골에서 10박11일 장박이 시작되었습니다.

 

 

 

 

 

 

 

 

 10박11일 긴 장박여정에 투혼의 정신으로 함께한 모든 님들께 감사를드립니다.

 

 

 

 

 

첫째날 섬골에서 메인 캠프를 설치하고 주방 마술사 계곡지님/주작님 요리솜씨 무더운 더위를 물리치듯

 

 

 

 

 

 맛나는 음식으로 대물낚시 기행을 한층더 즐거운 나날이 되었습니다..

 

 

 

 

 

 첫날 밤낚시를 맞이 하면서 여기저기서 적막한 밤에 채비가 터져 나가며 첫날 부터,,

 

 

 

 

 

섬골의 폭군으로 나타난 대형잉어 대물들은 대물팀 채비를 비웃기라 하듯 유유히 첫날밤을

 

 

 

 

 

대를 못 세울정도로 만들며 하룻밤을 허탈하게 만들었습니다.

 

 

 

 

 

대물팀은 다시 모든 채비를 더욱더 강화하여 밤낚시 결전을 맞이했고 ..그이후 결국 섬골폭군 대형잉어를 계곡지님이

 

 

 

 

 

인내와 끈기에 충주호 야생 잉어에게 무식한 채비로 새벽에 창공을 가르며 끌어내었다.

 

 

 

 

 

3일이 지난후 ,,섬골에는 게릴라 폭우로 천둥번개로 집중적으로 밤에 억수 같이 내렸다.

 

 

 

 

 

거센 비바람에 낚시는 할 수가 없었고..낚시개인 텐트는 펫이 다뽑히고 모든 것은 만신창 되여

 

 

 

 

 

도저히 낚시를 할 수가 없었고 아플정도에 거센 비를 맞으며 팀원중에 많은 비를 맞아 상기된 모습과 저체온..

 

 

 

 

 

우리는 낚시를 포기하고 산 중턱에서 모여서 서로를 위로를 하였고 ,,,바로 곁에서 번개 낙뢰가 치는 상황에

 

 

 

 

 

우리는......그 순간 무서움 공포는 엄습해오고 ...모든 것을 하늘에 맏겼다.."우리를 하늘 뜻에 따라 보호 하소서!!"

ㅂ 해

 

혹시나 잘못되면 어쩌나 하는 마음에...가족 생각하며  가슴속에 우리는 잠시 울컥대는 마음을 서로 위로했습니다.

 

 

 

 

 

작년에도 그토록 고생이 심했던 일들이 상기되며..이번도 섬골의 대물 기행은 호락호락 하지를 않습니다.

 

 

 

 

 

하루 이틀이 아닌 유난스런 게릴라 폭우에 우리는...자연과 인간과에 투지 투혼 시험 무대이듯..

 

 

 

 

 

그럴수록 우리는 외침을 하며 10여일 동안 조금도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예정대로 길고긴 여정을 마무리하였습니다.

 

 

 

 

 

비록 대물 붕어는 못 만났지만 ...우리는 ..지독스러울 정도로 차원이다른 진정하고 토속적인 투혼투지 낚시기행을 하였다.

 

 

 

 

 

대물팀의 긍지와 자부심에..진정한 삶을 살아가는 인내와 끈기 배움의 인생추억을 만들고 왔습니다.

 

 

 

 

 

그동안 여러 힘든 고행은 있었지만..7인의 팀원들의 한형제 처럼 마음을 같이했던..일들!! 하늘도 감동했던 조행...

 

 

 

 

 

10박을 같이한 팀원과.....건강과 안전을 기원했던 회원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일시:2005년7월29일~8월8일(10박11일) 장박

 

 

 

 

 

:장소: 충주호/섬골(아무도 찾지않는곳)

 

 

:

 

 

:장박낚시대협찬지원: 한국레포츠(태극낚시대)/웅진레포츠(무아경)낚시대/용성(이엑스포인트)/강바다(동미낚시대)

 

 

 

 

 

:대물찌/협찬:mr 찌사랑/수작찌공방 찌

 

 

:개인텐트/협찬: 낚시텐트명문(새움텍)......*식품협찬: 충주낚시.

 

 

 

 

 

:조과:붕어1마리(박통) 잉어61센지(계곡지)..그외 향어 잡어외 다수

 

 

 

 

 

:인원:박통/계곡지/주작/코난/계곡지/백이십조사/실버/붕깨비 7명

 

 

 

 

 

:충주호/섬골/비밀터 전국투어 대물탐사는 올해 하반기에도 계속됩니다.

 

 

 

 

 

:PS: 나머지 섬골 포토 풍경은 음악과 함께..[실시간 공지]에서 차후 만나봅니다.

 

 

 

 

 

 

 

 

{자료실을 다 보셨으면 본 브라우저를 닫으십시요}

 

 

 

 

 

 http://www.fishnak.co.kr    E-MAIL : fishnak@fishnak.co.kr

 

 

 

 

 

휘시낚     [아빠붕어] 취재 : 붕 깨 비

 

 

 

 

 

 

 

 

 

 

 

 

휘시낚  [456 - 931]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동학리 629    아빠붕어
[fishnak@fishnak.co.kr]  [H.P:011-356-8754]
Copyright ⓒ  2002   휘시낚    아빠붕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