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 휘시낚 아빠 화보조행기 >  장소:  [ 2004.10월12일~14일]충주호 기행

 

 

 

 

[충주호 소류터 기행]

 

 

 

 

 

이제 새벽이면 살 어름이 얼면서...

 

 

 

 

 

가을은 점점 겨울로 가는 문턱에 잠시 걸려있듯 ...하이얀 겨울로 다가서는 가을..

 

 

 

 

 

가을의 시월에 마지막 밤...그리고 ,,가을 마지막 10월..

 

 

 

 

 

아빠붕어 대물팀은 계속 ..충주호 번출..실시간 행진을 하였습니다.

 

 

 

 

 

이번도 또 역시 ...혼신의 기행...추위에 체감 온도는 내려가고  천둥번개 비바람은 ,,세차가 불고.

 

 

 

 

 

대물팀은 또다시...충주호에서 2박 대물 도전은  계속 감행  되었습니다.

 

 

 

 

 

 

 

부~릉 뛰뛰~빵빵 충주호로 갑니다..대물팀/팀징 "실버님"

 

 

 

 

대물팀 실시간 시작입니다..

 

 

 

 

두 사나이 우는 마음...그누가~아랴...갈대의 우정..^^

 

 

 

 

푸른 골짜기에 단풍이 물들어 갑니다.

 

 

 

 

물에 핀 갈대...^^

 

 

 

 

안녕하세요,,"장칼입니다"

 

 

 

 

그동안 안녕하셨나요,,실버입니다.

 

 

 

 

충주호 곶부리 끝자락에 해가 저무는데...

 

 

 

 

자..식사는 든든히 먹구 올나이트 낚시 잘해봅시다..

 

 

 

 

 새벽 물안개와 낚시대...그림입니다.

 

 

 

 

안녕하세요,,붕깨비입니다."이 새벽 무지 춥습니다"

 

 

 

 

아빠붕어 실시간 차량은 ,,비좁은 길을 질주합니다.

 

 

 

 

그 추운 새벽녘에 찌올림..바로 요놈 "나~누치"zzz

 

 

 

 

새벽,,산책

 

 

 

 

충주호.. 야생화

 

 

우리는...갑작스런 추위에 꼬박 이틀밤을 지새우며...

 

 

 

 

 

기다림 이라는 대물낚시 좌표에 ...다시 또 내일을 기약 하였다..

 

 

 

 

 

서로를 격려 위로 했고 ,,대물낚시 기다림 공허한 마음에 "실버님과 장칼님의" 내뿜는 담배연기는 ...

 

 

 

 

 

새벽녘 피어오르는 물안개와 창공을 나른다...

 

 

 

 

 

이제 긴장이 풀리듯 온몸은 ,,,저려 오는 듯 ..다시 우리 보금자리로 향한다....

 

 

 

 

 

충주호,,,,,,,,아...듀..

 

 

 

 

 

[종합취재]

 

 

 

 

 

:장소: 충주호 골짜기 소류지

 

 

 

 

 

:일시: 2004년10월12일~14일(2박3일)장박

 

 

 

 

 

:날씨:첫날/맑음...:.둘째날:비바람/천둥

 

 

 

 

 

:조과: 붕어無"잡어..

 

 

 

 

 

:인원:수원드림팀/팀장: 장칼님 .대물팀팀장:실버님.붕깨비 3명.

 

 

 

 

 

 

 

 

 

 

 

 

 

 

{자료실을 다 보셨으면 본 브라우저를 닫으십시요}

 

 

 

 

 

 http://www.fishnak.co.kr    E-MAIL : fishnak@fishnak.co.kr

 

 

 

 

 

휘시낚     [아빠붕어] 취재 : 붕 깨 비

 

 

 

 

 

 

 

 

 

 

 

 

휘시낚  [456 - 931]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동학리 629    아빠붕어
[fishnak@fishnak.co.kr]  [H.P:011-356-8754]
Copyright ⓒ  2002   휘시낚    아빠붕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