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 휘시낚 아빠 화보조행기 >  장소:  [ 2004.8월23~26일]충주호 작은골?

 

 

 

 

[충주호 대물기행]

 

 

 

 

 

이제 가을의문턱을 넘어 코스모스 한들한들...

 

 

 

 

 

낚시와 세월이 가는 것이 아쉬운 듯 ,,좀더 새로운 곳은 없을까..!!

 

 

 

 

 

드넓은 미지의 평야 호수..충주호...그곳은 또 하나에 아름다운 신생터가 있었다..

 

 

 

 

 

충주호는 아직도 감춰진 미로의 낚시터 공간이 많다는 것,,충주호 탐구는 계속 이어지고..

 

 

 

 

 

길이 아닌길을 가야 했고,,우거진 수풀 밀림을 혜치며 무거운 장비를 짊어지고 가야했고..

 

 

 

 

 

차가 빠지면 ,,긴급 구난 ,,SOS"를 요청 하였고....

 

 

 

 

 

몸은 천신만고 힘이들고...상처 투성이....그옛날 수수깡찌"칸데라"..낚시가 좋았던..

 

 

 

 

 

그 추억시절 낚시에,,,,대물팀은 오늘도 ,,충주호 흑진주 생자리 골을 찾아다녔다..

 

 

 

 

 

 

 

여기가 충주호가 맞나요,,하와이 해변 같아요..!!

 

 

 

 

같이 가요,,뱀 나올 것 같아요..

 

 

 

 

충주호는 아직도 미지의 세계가 있었다.

 

 

 

 

길이 아닌곳을 가야 한다면..,갑니다.

 

 

 

 

진정한 낚시 맛이 있는곳에.. 웃음이 있습니다."박용민님..^^

 

 

 

 

대낮에도 잠시 손맛 보시는..6짜조사님

 

 

 

 

실버님과 백이십조사님..안경?

 

 

 

 

 

 바로 여기서..대물과 사투,,낚시대는 두동강나고..^^

 

 

 

 

 

 이곳을 ,,누가 올수있을까요!!! 한폭의 그림..^^

 

 

 

 

 

 내마음은,,조약돌 ,,아름다운 노들 강변

 

 

 

 

충주호에 이런 곳이 정말 있었나요,,

 

 

 

 

숙식은 자연속 카펜션에서...

 

 

 

 

아빠붕어를 좋아 하는 아이들..

 

 

 

 

여기에 대를 담구면 모든 잡념은...멀리..

 

 

 

 

정겨운 대화와 식사 ..수고들 하셨습니다.

 

 

 

 

아빠붕어 도와주는 협찬사들..

 

 

 

 

붕깨비입니다...충주호 추억 만들기는 계속됩니다.

 

 

 

 

 

미지의 포인트 가는길은 좀 처럼 쉽지 않았다...

 

 

 

 

 

아무도 찾지 않았던 생자리 찾아 가는 관문이 쉽게 허락 하지를 않았다...결국 차는 진흙 창에 쳐박히고..

 

 

 

 

 

바퀴는 헛돌고 앞뒤에서 밀며 온몸은 흙투성이에 기진맥진이 되고...

 

 

 

 

 

결국 긴급구난 SOS"를 요청했다..

 

 

 

 

 

그러한 나머지 긴 여로 시간속에 우리는 미지의 낚시터에 도착을 하였다..

 

 

 

 

 

대물낚시의 기본은 ,,,올나이트 밤 낚시이다 언제 단 한번의 입질을 기다리는 인내(忍)

 

 

 

 

 

졸음이 와도 참고.. 모든 소음을 최소 줄이는 ...자연 풍류낚시...이것이 아빠붕어 진정한 낚시 마음..

 

 

 

 

 

하루를 지나...,긴 기다림속에 대물팀 팀장 실버님이 순간 포착 챔질 새벽 창공을  가르는 ...소리에

 

 

 

 

 

우리는 정신 번쩍 눈이 말똥 해지며 ,,힘겹게 줄다리기 대물과 한판 모습이..상당한 괴력을 보이고 있었다.

 

 

 

 

 

실버님 입에서는 ~헉..헉~대는 힘겨운 소리..대물은 조금도 전혀 힘을 양보 하지 않았다..

 

 

 

 

 

결국......낚시대가 이기지 못하고 "뚝"......낚시대가 두동강..무기력한 허탈감에 ...

 

 

 

 

 

우리는..아니 이럴수가...^^ 그렇게 이틀밤을 뜬눈으로 지새우며 기다렸건만...

 

 

 

 

 

휨새와..오랜시간 저항은 ,,놓친 고기가 커보이듯...상당한 대물이었다..

 

 

 

 

 

우리는,,3일동안 ,,,충주호 생노지에서 대물 만남은 그리 쉽지 않음을 실감을 하였다..

 

 

 

 

 

대물팀은 모든일정 관계로 아쉬운 철수,,다시 한번 ,,끝없는 도전 忍(인내)은 계속 됩니다..

 

 

 

 

 

모두들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이것이 ...낚시 忍...

 

 

 

 

 

[종합취재]

 

 

 

 

 

:일시:2004년8월23~26일(3박4일)

 

 

 

 

 

:장소: 충주호/깊은 골짜기

 

 

 

 

 

:인원:실버/백이십/박용민/6짜조사/붕깨비..5명

 

 

 

 

 

:클럽실시간팀: 대물팀

 

 

 

 

 

:날씨:흐림/갬/비

 

 

 

 

 

:조과: 3일동안 대물입질 챔 한번(실버)..낚시대 두동강..^^

 

 

 

 

 

 

 

 

 

 

 

 

 

 

{자료실을 다 보셨으면 본 브라우저를 닫으십시요}

 

 

 

 

 

 http://www.fishnak.co.kr    E-MAIL : fishnak@fishnak.co.kr

 

 

 

 

 

휘시낚     [아빠붕어] 취재 : 붕 깨 비

 

 

 

 

 

 

 

 

 

 

 

 

휘시낚  [456 - 931]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동학리 629    아빠붕어
[fishnak@fishnak.co.kr]  [H.P:011-356-8754]
Copyright ⓒ  2002   휘시낚    아빠붕어   All Rights Reserved